Good News
OSEN “역시는 역시” 윤은혜, 부상투혼 기은세 꺾고 연속 2승→2대 ‘쿡킹’ 왕좌로 복귀
운영자 / Data : 2021-10-08 09:21:21 / Hit : 73

이미지 원본보기



[OSEN=김수형 기자] ‘쿡킹’에서 윤은혜가 2승으로 2대 쿡킹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다. 역시는 역시였던 윤은혜였다. 

7일 JTBC 예능 ‘쿡킹’에서 대망의 결승전이 펼쳐진 가운데 윤은혜가 2대 쿡킹 왕좌로 복귀했다.  

이날 제1대 쿡킹 윤은혜와의 대결을 앞두고, 효민과 기은세가 준결승 대결을 펼치게 됐다. 효민은 “무대할 때보다 떨려, 1라운드 끝나고 앓아누웠다”면서 “몸이 긴장됐다, 준비하면서 계속 이것만 생각해, 약속도 안 잡고 친구들 연락도 거절하고 연습만했다”며 승부욕을 보였다.  

기은세도 ‘다른 스케줄하며 요리대결 준비, 처음엔 대충하자 했다가도 그래도 10년간 요리하는 모습을 보여드렸으니까 자존심 생겨, 이상하게 집착하게 되더라”며 역시 자존심이 걸린 만큼 승리에 대해 간절함을 보였다.  

효민은 “은세 언니와 친분이 있어, ‘할 거 다했다’고 문자가 왔더라”고 하자 기은세는 “그 당시 진심이었으나 지금은 마음이 변했다”고 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부상을 당한 상황. 기은세는 “연습하다 다쳤다”면서 핸디캡을 안고 대결을 펼쳐야하는 상황을 전했다. 

기은세는 “응급실 갔다왔다. 너무 잘하고 싶은 마음이었다”면서 “손 상태가 멀쩡하지 않으니, 그냥 어제 쉴 걸 후회했다”며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래도 오늘 오니까 아픔을 잊어버렸다”며 부상투혼을 예고했다.  

이미지 원본보기

오늘 주제를 발표했다. 냉동식품 홈스트랑 요리였다. 준비한 요리에 대해 기은세는 “크로와플을 만들어서 치킨을 넣고 버거를 만들 것, 프로와플 버거다, 할라피뇨 튀김과 토마토 샐러드”라며 3세트를 준비했다고 했다.  

효민 역시 “크로플 타코와 쌈장 닭튀김, 망고치즈까지 준비했다”며 역시 3세트 요리를 준비했다고 했다. 이에 모두 “3가지 다 가능할까 , 세 사람 모두 세트대결 “이라면서 “도구와 재료까지 겹치는 상황이다”며 흥미롭게 바라봤다. 

결승에 진출한 단 한 명을 가리는 가운데, 요리 대결을 펼쳤다. 기은세는 아픈 손의 고통을 참으며 요리를 진행, 효민은 셰프들도 감탄하게하는 요리팁으로 만만치 않은 대결을 펼쳤다. 급기야 조리대 동선표를 만든 효민, 시뮬레이션에 필요한 작전을 짜서 시간을 효율적으로 썼다고 했다. 

이에 기은세는 “확실히 자격증 딴 사람은 달라, 난 요리 감으로 한다 ‘대충 이만큼’ 이런식, 효민이 너무 열심히 하더라”며 깜짝 놀랐다. 그러면서 기은세는 “안 다쳤으면 좋았을 것, 역량껏 할 수 없겠다 생각에 마음이 편안해, 그래도 이왕. 온. 거 여기까지 왔는데 이길 것“이라며 파이팅을 보였다.

시간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치열한 접전이 계속됐다. 한 치의 양보없는 정면승부 속에서 기은세가 먼저 완성했고이어 효민이 완성했다. 극강의 비주얼을 뽐낸 두 사람이었다. 이에 셰프들은 “요리사 못지 않은 실력, 거의 프로다”면서 “요리사보다 요리를 잘 하면 안 되지 않나, 매회 이렇게 발전하면 누가 도전하기 힘들겠다”고 말할 정도. 

심지어 레이먼킴은 “우리보다 낫다, 윤은혜씨 긴장하겠다”고 했다. 아니나 다를까, 1대 쿡킹인 윤은혜는 “코스요리도 했네? 큰일났다 싶었다, 어떤 분을 견제해야할까 고민했다”며 깜짝 놀랐다. 

이미지 원본보기

셰프들이 기은세 요리부터 시식했다. 모두 “미쳤다.  손가락까지 빨게되는 맛”이라며 “요리 보통하시는 분이 아니네, 매장에 있는 맛보다 맛있어, 팔아도 될 맛”이라며 감탄했다.

그러면서 “순서대로 먹으며 자연스럽게 받아들인 맛, 기은세 요리는 한 마디로 맛의 홍수가 느껴졌다”면서 “아는 맛 그 이상, 버거가 월드투어를 했다”며 벨기에, 프랑스, 미국, 멕시코, 태국 그리고 한국의 맛까지 모두 느껴진 맛이라 했다. 그만큼 참신한 새로운 버거의 탄생이라 전했다. 

급기야 “뭐하나 빠진 것 없는 맛, 충격적이었다”고 하자 기은세는 무한한 칭찬에 울컥하며 눈물 흘렸다. 기은세는 “노력한 만큼 헛된 시간 쓰지 않았구나 싶었다”며 감동했다. 

다음은 효민의 요리를 시식했다. 모두 감탄사만 연발하며 먹방에 빠졌다. 급기야 “이건 결승전 맛”이라면서 “새로운 메뉴가 나왔다고 해도 믿을 맛, 냉동식품의 화려한 변신”이라며 놀라워했다.  

셰프들도 “많이 못 먹어서 아쉬워, 연예인 중 가장 최고의 실력, 프로의 가까운 실력”이라면서 “모든 것이 완벽하다, 쌈장과 마늘의 완벽한 조화, 셰프의 요리처럼 느껴졌을 정도로 장르를 개척했다”고 했다. 그려면서 “요리는 여태껏 본 연예인 중 1등”이라며 극찬을 이어갔다.  

1대 쿡킹 윤은혜의 평을 들어봤다. 윤은혜는 “굉장히 겸손한 평이나올 것 같다, 나처럼 코스를 준비해 마음이 쿵했다”면서 “기술적인 부분도 난 부족한 편, 기은세 요리를 보니 튀김 장인 포스를 느껴져, 너무 맛있었고, 효민의 쌈장 닭튀김 완전 취향저격, 시중에 나와도 사먹을 맛”이라며 역시 극찬했다.  

이미지 원본보기

치열한 접전을 보인 준결승의 결과를 발표했다. 부상투혼을 보여준 기은세가 3대 2로 승리했다. 팽팽한 승부를 보인 만큼 기은세는 “남은 왕좌까지 열심히 해보겠다, 아직 윤은혜 실력을 못 봤다, 지금 보러 간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준결승에서 탈락한 효민은 “하는 동안 열심히 준비해서 후회없다, 앞으로 하고싶고 보여주고 싶은게 많았는데 마지막 요리인게 아쉬웠다”면서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효민은 “솔직히 말하면 준비할 때 많이 배웠다,열정이 다시 올라오는 것 같았다”며 울컥, “요즘엔 뭘 해도 열정이 없는 느낌이었는데 진짜 재밌단 생각을 오랜만에 해봤다”며 눈물흘렸다. 

그렇기에 마지막이라 더욱 아쉬웠다는 것. 효민은 “요리하면서 정신없이 보내니까 되게 좋았다, 요리에 진심이었다 ,한 동안 잊고 지낸 열정을 깨워 행복했던 시간이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윤은혜는 그런 효민을 한 걸음에 달려와 품에 꼬옥 안아줬다. 효민은 “끝나고 윤은혜 언니가 뛰어와서 안아주니까 울컥했다”면서 “재밌었다, 패주부활전 꼭 해달라, 준비해놓은거 더 많다”며 재출연을 소망했다.  

대망의 제 2대 쿡킹을 가릴 시간이 됐다. 절대 왕좌가 걸린 대망의 결승전이다. 기은세는 “이왕 여기까지 온거 왕좌에 앉아보겠다, 이 번엔 내 힘으로 다 해보겠다”며 승부욕에 손이 아픈 것도 잊어버린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나의 승부수는 결승이다”며 포부를 보였다.  

그러면서 “윤은혜 음식을 못 먹어봐서 맛을 비교할 수 없지만 그래도 윤은혜보다 플레이팅은 좀 낫지 않나 싶다”며 도발, 윤은혜는 “같이사는 동거인들이 있어, 새벽에도 요리를 먹어준 룸메이트들을 위해 이겨보겠다”면서  “남대문가서 직접 그릇을 공수했다”며 플레이팅에 대한 자신감도 보였다.  

이미지 원본보기

결승전 주제는 ‘흔한 재료에 그렇지 못한 요리’였다. 만만치 않은 실력을 보인 두 사람. 모두 “역시는 역시”라며 흥미롭게 바라봤다. 기은세는 대망의 마라를 재료로 선택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윤은혜는 또 한번 코스요리 대가다운 모습으로 3세트 코스를 준비했다고 했다. 

하지만 마라란 재료에 셰프들은 “윤은혜 우승하려면 무조건 먼저 요리를 끝내야한다”며 그 만큼 마라의 향이 강하다고 했다. 그 사이 요리가 완성됐다. 기은세의 작전대로 먼저 완성했고 셰프들이 기은세 요리부터 시식했다. 셰프들은 “입이 마비됐다, 마라의 강한 맛으로 미각이 마비됐다”면서 “정말 간을 잘 맞추는 요리계 여신”이라고 하자 유세윤은 “간신”이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셰프들은 “맛은 정말 좋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평범한 메뉴란 선정”이라면서 “쿡킹 결정전에 걸맞지 않은 메뉴선정, 맛은 있으나 아쉬운 메뉴선정”이라며 아쉬운 평을 전했다. 알고보니 기은세도 돈스파이크의 경험을 보며 가짓수를 줄였다고 말했다. 

윤은혜는 “마라가 입에 들어가면 내 요리가 잊혀지겠구나”면서 강한 마라의 맛을 먼저 본 상황을 아쉬워했다.이 가운데 셰프들은 윤은혜의 요리를 맛 보면서 “식당에서 나오는 맛 이상”이라 감탄했다. 하지만 레이먼킴은 어느 것이 메인인지 알 수 없다는 것. 이에 송훈 셰프는 “요즘 노르딕 키친이라고 메인요리가 없다”면서   “괜히 쿡킹이 아니다”며  또 한번 실력을 인정했다.  상대팀인 기은세도 “맛있고 화려한 맛, 고급스러운 맛, 진짜 깜짝 놀랐다”며 놀랄 정도. 

이미지 원본보기

윤은혜가 2승으로 ‘2대’ 왕좌를 굳건히 지키면서,  다시 왕좌로 복귀했다.  윤은혜는 “사실 이번주 너무 힘들었는데”라며 눈물, “고마운 사람들 위해 꼭 1등을 하고 싶었기에 더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로써 절대왕좌에 오른 윤은혜였다.  

결승에서 아쉽게 탈락한 기은세는 “준비하는 과정이 쉽지않고 험난해  대결 직전까지 요리생각 뿐이었다”면서 “몇 주간 진심을 다해 몰입해, 기쁨의 눈물이 흐른 것, 좋은 평가를 들었으니 떨어져도 상관이 없단 마음이 들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쿡킹’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ssu08185@osen.co.kr) 


첨부파일 : 파일없음

Total 258
공지사항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258 W24 “24시간 동안 우리 음악이 들리길 바라” [인디스땅스 톱5].. 2021.10.20 3
257 윤은혜, 베이비복스 시절 미모 어디 안 가네..깜찍 포즈 "진짜 멋져".. 2021.10.18 24
256 윤은혜, 5분 뚝딱 요리 잠봉뵈르...역시 쿡킹이야.. 2021.10.15 48
255 2대 '쿡킹' 윤은혜, 지상렬·이영현·진성·이혜정·KCM 대결.. 2021.10.14 42
254 윤은혜, 월드비전 여아 위생 환경개선 캠페인 동참 "수익금 전액 기부".. 2021.10.08 54
253 '내일은 국민가수' 타오디션부 우승자 다음주 출격 예고.. 2021.10.08 57
NOW OSEN “역시는 역시” 윤은혜, 부상투혼 기은세 꺾고 연속 2승→2대 ‘쿡킹’ 왕좌로 복귀.. 2021.10.08 73
251 ‘쿡킹’ 윤은혜, 기은세 꺾고 2대 ‘쿡킹’ 등극…“너무 힘들었다” 오열.. 2021.10.07 44
250 윤은혜, 못하는 게 뭐야? 제빵까지 도전하는 금손 클래스(쿡킹).. 2021.10.07 63
249 밴드 W24, 일본 공식 팬클럽 오픈 2021.10.04 65
248 윤은혜 "따뜻한 겨울맞이 함께해요♥" 겨울 아웃도어룩 공개!(은혜로그in).. 2021.10.01 53
247 '쿡킹' 윤은혜, 왕좌에 앉은 소감은..."좋은데 굉장히 부담스럽고 불편".. 2021.09.30 70
246 윤은혜 "어릴 때 데뷔, 요리만 유일하게 평가 안 받아"(쿡킹).. 2021.09.30 60
245 윤은혜, 여전히 소녀 같은 비주얼..핑크색 맨투맨도 찰떡.. 2021.09.25 65
244 첫방 '쿡킹' 윤은혜, 이상민·김동완 제치고 1대 쿡킹 등극.. 2021.09.23 52
243 윤은혜 금손 인증, 반려견 똑 닮은 컵케이크 ‘감탄’ (펫키지).. 2021.09.17 48
242 "행복한 말 하면서 일어나" 윤은혜, 긍정 아이콘→행복지수 높이는 법.. 2021.09.16 47
241 '펫키지' 김희철X태연, 금손 윤은혜에 찰떡..반려견 수제간식 공방 방문.. 2021.09.15 44
240 한강 노들섬 개장 2주년 기획 공연 ‘더 원더 윅스’, 10월 8일~11월 14일 개최.. 2021.09.10 30
239 '펫키지' 태연, 첫 만남 윤은혜에 "완전 좋아해" 팬심 가득.. 2021.09.02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