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News
'쿡킹' 왕좌 지키던 윤은혜, 아름다운 퇴장 "나를 더 사랑하게 돼"
운영자 / Data : 2021-11-05 09:47:17 / Hit : 392

이미지 원본보기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쿡킹-요리왕의 탄생'이 역대급 박빙 승부를 선보이며 7주 만에 윤은혜에서 전진으로 왕권이 교체, 영화 같은 반전이 그려졌다.

4일 방송된 JTBC ‘쿡킹-요리왕의 탄생’(연출 박범준, 이하 ‘쿡킹’)에서는 오지호와 전진의 준결승전, 그리고 전진과 윤은혜의 불꽃같은 결승전이 진행된 가운데 전진이 새롭게 왕좌를 차지하며 ‘신(新) 쿡킹’으로 등극하는 기적을 선사했다.

지난주 오지호와 전진은 요리 초보임에도 불구하고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준결승전에 진출하는 기적을 보여줬다. 이어 두 사람은 막강한 실력자 윤은혜에게 대적하기 위해 각각 특급 트레이닝을 받은 것은 물론 복장까지 갖춰 입으며 의지를 다졌다. 특히 전진은 “오랫동안 높은 곳에 앉아있는 윤은혜의 부담(?)을 덜어주겠다”며 의욕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번에 우승할 경우 4연속 왕좌의 자리에 앉게 되는 윤은혜는 장기 집권에 대한 목표 대신 “어떻게 아름답게 내려갈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며 자신감 넘치던 평소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 긴장감을 조성했다.

신인과 같은 열정으로 준결승전에서 맞붙게 된 오지호와 전진은 ‘즉석 도가니탕’이라는 주제를 받고 각각 ‘도가니 얼큰 칼국수&오이 탕탕이’와 ‘도가니아란치니&시크릿 메뉴’를 준비했다. 인생 첫 면 뽑기 도전을 위해 홍두깨를 준비하는가 하면 중국식 오이무침을 한국식으로 재해석한 오지호와 “본 메뉴는 요리를 통해 보여주겠다”며 기 싸움을 벌이던 전진의 승부욕은 더욱 대결을 흥미롭게 만들었다.

새로운 요리를 만들어 내기 쉽지 않은 ‘도가니’를 주제로 전진은 시작과 동시에 거침없이 요리를 이어가며 젤라틴으로 묵을 쑤는 창의적인 비밀 요리의 정체를 공개해 모두를 감탄케 했다. 오지호 또한 연습을 많이 한 듯 순조롭게 요리를 시작, 다지기로 반죽을 섞는 신공을 선보였다. 또 그는 해설자들의 칭찬에 흥분해서 생각보다 이르게 면을 삶는 실수를 저질렀지만, 확고하게 그대로 밀고 나가며 고수의 향기를 풍겼다.

이어진 심사 시간 오지호는 “면을 일찍 삶은 건 작전이라고 생각할 정도”, “진득한 느낌이 나야 하는데 너무 깔끔한 느낌”, “칼국수 관점으로는 불합격”, “연습을 많이 한 게 보인다” 등극과 극의 평가를 받았다. 전진 역시 “도가니 아란치니는 완벽했다”, “묵의 완성도는 아쉬웠다”라는 상반된 심사평을 들었다. 박빙의 승부 끝에 결국 전진이 결승에 진출, 오지호는 “요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생길 것 같다. 요리하는 기쁨을 얻어 간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떠오르는 요리 고수 전진과 이미 입증된 실력을 가진 윤은혜는 결승전에서 ‘방구석 세계 여행’을 주제로 각각 ‘퍼스트 클래스 기내식(영국식 도미 감자 스테이크)’, ‘프랑스 가정식(코코뱅블랑&누가글라세&한국식 오렌지 김치)’을 메뉴로 채택하며 각자의 기량을 끌어올렸다.

신화 멤버 김동완의 복수를 위해 칼을 간 전진과 평소보다 유독 긴장한 윤은혜의 매치는 심사위원들마저 그 결과를 예상할 수 없게 했다. 전진은 해설 위원들의 여러 말에 흔들림 없이 신중하게 완성도를 높여갔다. 중간에 생선이 쟁반에서 떨어지지 않아 당황했지만, 이내 높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윤은혜도 짧은 시간 동안 많은 양의 여러 요리를 준비하는 가운데 바닥에 앉아 드라이아이스를 부수는 드라마틱한 퍼포먼스를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예능보다 다큐에 가까울 정도로 진지하고 치열하게 접전을 펼친 전진과 윤은혜는 각각 “성공적”, “익지 않은 부분이 있어 아쉬웠다”와 “현지에 있는 듯한 느낌”, “겉절이계의 혁명”, “프로의 느낌”, “닭의 식감이 아쉽다”라는 평을 들었고, 3대 2로 전진이 승리하며 새롭게 왕좌를 차지했다.

7주 만에 왕권을 교체한 전진은 “더 진심을 다해서 더 열심히 요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세 번의 왕좌를 지켰던 윤은혜는 “그동안 정말 행복했다. 요리로 마음을 전할 수 있고, 나를 더 사랑하게 된 순간이었다”며 아름답게 마무리를 지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첨부파일 : 파일없음

Total 377
공지사항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
317 윤은혜, 결혼하면 잘 살겠어..완성형 엄마 포스 철철.. 2022.03.25 605
316 윤은혜, 에세이 작가 데뷔한다..가수·연기 이어 책 집필중.. 2022.03.24 357
315 밴드W24, 정규 1집 4월 첫선…피규어 USB앨범 '눈길'.. 2022.03.23 375
314 윤은혜, 때아닌 성형설 “이 정도면 미용 아냐…엄마가 미안”.. 2022.03.22 412
313 "저혈압 심해"…윤은혜, 주저앉으면서도 등산 도전 '성공' ('로그in').. 2022.03.21 430
312 윤은혜, 새벽부터 투표 완료..부기 하나 없이 청초.. 2022.03.09 539
311 ‘고두심이 좋아서’, 윤은혜→한고은까지 특급 게스트 총출동.. 2022.03.08 546
310 "결혼? 생각 없어"..윤은혜, 알짜배기 세포만 남은 연애 고수 등극.. 2022.03.03 386
309 W24 X 테너 이정현 콜라보레이션, 24일 신보 ‘24 Hours’ 발매.. 2022.02.24 535
308 '내일은 국민가수' 임지수, 신곡 '러브 사이클' 24일 발매.. 2022.02.23 519
307 윤은혜, 첫 캠핑의 추억 대방출...청초한 미모 [리포트:컷].. 2022.02.19 377
306 윤은혜, 앞머리 자르니까 더 어려졌네…청순+러블리의 정석.. 2022.02.17 644
305 윤은혜, 이게 요즘 유행하는 각도? 이미 존재 자체가 유행.. 2022.02.10 486
304 윤은혜, 눈 맞으며 동심으로 "눈이 아직은 좋은 30대".. 2022.02.02 485
303 윤은혜, 솜 뽑다가 딱 걸린 반려견.."너 나이가 몇인데".. 2022.01.21 478
302 윤은혜, 눈오리 공장 오픈.."실패 끝에 방법을 알았다!".. 2022.01.20 554
301 윤은혜 “가수 출신? 부끄럽지 않지만 준비되지 않았던 상황 아쉬워”.. 2022.01.14 566
300 "마음 열면 간, 쓸개 다 빼줘" 윤은혜, 데뷔 23년 차의 다시 쓴 프로필.. 2022.01.14 433
299 윤은혜, 레드 코트+망사 스타킹…매혹적 자태 .. 2022.01.11 694
298 윤은혜, 허영만과 강릉 맛집 투어..웃음꽃 폈네.. 2022.01.11 354